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7.04.06 23:16

“여성이 관건”

도봉구 지역조직 기초통계 설명

2007/1/15

“도봉구 지역사회 연결망은 여성을 다수 구성원으로 하는 여성단체의 시민사회 활동에 크게 영향받는다. 새로 진입하는 단체들이 짧은 기간에 조직역량을 최대로 끌어올리려면 여성단체를 조직하거나 여성회원을 다수 확보해야 한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보건사회학연구실이 설문조사한 도봉구 ‘자발적 결사체’는 모두 94개. 보건사회학연구실은 이를 조직형태에 따라 직능단체 33개(35.1%), 동호회 13개(13.8%), NGO 11개(11.7%) 등으로 구분했다.

조직분석 결과는 먼저 자원(예산)과 규모(회원수)가 상관성을 갖는다는 점을 확인해 줬다. 그럼에도 설립연도는 조직유형에 따라 상이한 특성을 보여준다. 이는 지역사회 조직이 지역내 수요로 창출되지 않고 정부나 상급단체가 설립했다는 점을 반영한다.

예산-규모가 큰 조직과 함께 중요한 ‘숨은 변수’는 여성단체 혹은 여성회원이 많은 조직이 지역사회 중요조직으로 지명된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는 점이다. 전자에는 80년대 이전에 설립된 관변단체들이 많았고 후자에는 90년대 이후 설립된 NGO들이 많았다.

단체 설립연도는 1991~2000년에 설립된 조직이 30개(31.9%)였고 1980년 이전과 2001~2004년 이후가 각각 20개(21.3%)를 차지했다. 보건사회학연구실은 교차분석을 통해 시배별로 시민사회형성이 다른 층위를 가졌을 것으로 추정했다. 문민정부 이전 시기에는 지역사회 공동체 형성이 정부의 하향식 행정으로 이뤄졌으며 그 결과 중앙-지방을 연결하는 관변단체(직능단체)를 중심으로 결사체가 생겨났다.

1990년대 이후 사회가 급변하면서 지역 행정청의 예산지원을 받아 다양한 복지기관이 다수 설립됐다. 동시에 지역주민과 사회운동가를 중심으로 한 다양한 동호회와 NGO단체가 나타났으며 지역사회를 위한 자발적 결사체 설립이 이어졌고 이들은 2000년 이후에도 계속 증가추세를 보인다는 것이다.

조직역량을 측정하는 가장 중요한 지표인 예산을 살펴보면 평균 6,500만원 수준이었다. 가장 예산이 큰 조직은 도봉서원종합사회복지관으로 12억 5천만원이었지만 전체적으로 1억 이상인 곳은 12개(12.8%)에 그쳤다. 29곳(30.9%)은 1년 예산이 1천만원 이하였다.

회원 평균은 2,500명 정도였고 50명 이하 소규모 조직이 33.0%, 100명 이상 300명 이하 조직이 23.4%, 500명 이상 대형조직이 25.5%를 차지했다. 하지만 회원수를 14만명으로 답한 재향군인회처럼 거품도 존재했다. 2006년 현재 도봉구 남성인구는 약 19만명이었다. 정부지원이 있는 관변단체나 사회복지시설은 예산이 1억 이상인 곳이 많았지만 회비로만 조달하는 단체들은 대부분 규모가 작은 자발적 시민사회단체들이었다. 물론 한살림이나 동북여성민우회처럼 생활협동조합을 운영해 안정된 재원을 확보하는 단체들도 있었다.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2007년 1월 15일 오전 10시 27분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