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11.25 17:00

서대문시니어클럽 문열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이 흰 장갑을 끼고 한 손엔 걸레, 다른 손엔 호스를 잡았다. 이내 흰 증기가 뿜어져 나왔다. 흰 증기를 뿜은 뒤 걸레로 딱아내자 자동차가 반짝 반짝 윤이 났다. 서대문구가 노인 일자리 사업으로 도입한 이동식 스팀세차 서비스 ‘취익취익’ 시연하는 모습을 본 주민들이 큰 관심을 보였다.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13일 서대문시니어클럽이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만 60세 이상 구민들에게 능력과 적성에 맞는 일자리를 발굴 제공해 복지 향상과 건강한 노후를 돕는 ‘노인일자리 지원기관’인 서대문시니어클럽이 주력으로 내세우는 사업이 바로 이동형 스팀세차와 밑반찬 제조 배달이다. 서대문구는 참여자 모집과 교육도 시작했다. 


 서대문구에 따르면 이동형 스팀세차와 밑반찬 제조 배달 사업은 최근 서울시의 ‘어르신 일자리 시범사업 공모’에서 신규시장형 일자리로 선정됐으며 보건복지부와 서울시의 보조금 4400만원도 지원받았다. 특히 이날 시연한 스팀청소는 폐수가 적게 발생하고 흠집이 나지 않는데다 자동차 안까지 살균세척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노인 일자리 사업의 새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스팀청소기계를 자동차에 싣고 직접 방문할 수 있어서 누구나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서대문시니어클럽은 사회복지법인 동방사회복지회가 서대문구로부터 위탁을 받아 운영한다. 남가좌동 경로당이 있던 건물을 리모델링해 기존 노인일자리 사업과는 차별화된 자립형 창업일자리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특히 출장 전문 세탁기 청소와 천연제품 생산 판매 공방, 배달 빨래방 등을 구상중이다. 


 2014년 1770여개였던 서대문구 노인 일자리는 올해는 3400여개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나서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65세 이상 노인 인구 대비 가장 많은 어르신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내년에는 노인 일자리를 3800여개로 늘리고 이후 해마다 400개씩 늘려 임기 마지막 해인 2022년에는 5000개를 창출하는 걸 목표로 한다. 


 문 서대문구청장은 “노인일자리 증가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내실있는 관리”라면서 “서대문시니어클럽을 통해 다양하고 특화된 일자리 사업을 적극 개발하고 많은 어르신께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