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08.10 08:10

박근혜 '나홀로 담화' 잘했다는 견해에 대해

존경하는 블로거 바이커님이 '박 대통령의 질의응답 없는 담화'란 글에서 이렇게 말했다. 


나는 잘했다고 생각. 

우리 솔직해지자. 박 대통령은 원고를 읽을 때가 아닌 모든 대화에서 항상 앞뒤가 안맞는 얘기를 한다. 그녀의 화법을 볼 때, 돌아가는 일을 모두 이해하고, 말을 논리적으로 할 능력이 심히 부족하다. 

그래도 선거로 당선된 우리나라의 대통령인데, 기자회견에서 질문받고 아둔한 대답한다고 조리돌림 당해서 좋을 건 뭔가. 박근혜 번역기까지 등장했으면 너도 알고 나도 알고 우리 모두가 아는 것 아닌가. 


그는 2014년 박근혜-오바마 공동기자회견에서 오바마가 박근혜를 일컬어 "Poor President Park, doesn't remember what the other question was."라고 말한 사례를 언급하며 질의응답을 하면 꼭 사고가 나고 나라꼴이 엉망이 된다는 점을 예리하고 지적했다. 


솔직히 너무 예리해서 별 이견을 제기할 수가 없었다. 


아울러, 역시 존경하는 블로거인 크리트님이 페북에 이 글을 공유하면서 쓴 글도 (일부 토론이 필요한 부분은 있지만) 대체로 크게 공감하는 내용이라 여기에 발췌한다. 

야당이 후져서 새로운 야당을 만들어야한다든가 그래서 여전히 새누리당을 지지한다는 분들께... 웃기지마라... 세상 그 어떤 정치사에서도 그렇게 개혁이 이뤄진 사례는 없다. 그냥 야당이 다음 총선이랑 대선에서 권력 탈환하게 투표하면 또 지지고 볶고 불만스러운 가운데 조금씩 바뀌는거다. 웃기지도 않는 별나라 기준으로 야당이 부족해서 계속 여당 지지한다면 장담컨데 새누리당의 꼴통짓에 터보부스터를 단 꼴을 신물이 나게 보게될거다.

이 글을 읽다가 오바마가 박근혜를 옆에 두고 그런 얘길 했다는 걸 알았다. (사실 난 며칠 전 대국민담화도 일부러 안봤다).


23분25초 부분을 이제야 보고야 말았다. 저런 말 하는데도 뭔 소리인줄 몰라서 버벅대는 모습이라니... 아 정말 창피해서 미칠 것 같다...



사족: 바이커님은 "그래도 선거로 당선된 우리나라의 대통령"이라고 했다. 우리나라 대통령인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겠으나, 선거로 당선됐는지 여부는... 이제는 나도 잘 모르겠다. 다만 이 글 주제는 다른 문제이므로 여기서는 더 논하지 않기로 하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