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07.31 23:03

상습 불량식품업자에겐 최대 10배 과징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상습적으로 불량식품을 제조·판매하는 업자에 대해 매출의 쵀대 10배까지 부당이득을 환수하는 내용 등을 담은 식품위생법 등 6개 제·개정 법률을 30일 공포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학교와 어린이기호식품 우수판매업소에서는 이른바 ‘에너지 드링크’를  비롯해 카페인이 많이 들어있는 음료를 팔 수 없다.


 바뀐 식품위생법은 불량식품 대책으로 과징금 강화 뿐 아니라 ‘적어도 이 정도 형량 이상의 벌을 받아야한다’는 취지의 형량하한제 적용 범위도 넓혀 무조건 1년 이상의 징역을 선고하는 등 형량도 강화했다. 이른바 ‘떴다방’ 등을 통해 노인·부녀자에게 식품을 판매하면서 효능을 과장 광고한 사람들에게 과징금을 물리고, 이유식 등 영유아 식품 제조업소와 일정규모 이상의 식품판매업소에 식품이력추적관리제를 의무 적용하는 규정도 포함했다.


 개정된 어린이식생활안전관리특별법은 학교와 어린이기호식품 우수판매업소에서 ‘고카페인 함유’ 표시 제품 판매를 금지했다. 학교 매점 뿐 아니라 고열량·저영양 식품 등을 어린이들에게 팔지 않아 정부 지원을 받는 우수판매업소들에 추가로 고카페인 음료 취급제한 의무도 지운 것이다. 아울러 고카페인 함유 식품의 방송 광고시간 일부를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게 했다.


 식품위생법·어린이식생활안전관리특별법·축산물위생관리법 등은 6개월 뒤인 내년 2월부터 시행에 들어가고, 새로 제정한 식품·의약품분야 시험·검사법은 1년 뒤 적용한다. 식약처는 다음달 12일 일정 매출 이상의 건강기능식품 품목에 식품이력추적제를 도입하는 내용을 담은 개정 건강기능식품법, 업무정지 기간의 상한을 1년으로 명시한 개정 약사법·의료기기법 등을 추가로 공포할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