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7.20 00:30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위원 참가하는 일본인 "저도 서울주민입니다"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체험기(2)

 왠만한 서울 토박이보다도 더 서울을 잘 알 정도로 서울을 사랑하는 무로야 마도카(30)씨는 평소에도 서울을 더 잘 알기 위해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이런저런 소식과 정보를 찾곤 하던 무로야씨는 어느날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위원을 모집한다는 공고를 보게 됐다. 

 자격 조건은 주소지나 직장이 서울에 있는 서울 ‘주민’이라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는 자격조건에 “서울을 제대로 알고 싶기도 하고, 다양한 서울 사람들을 만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주저없이 신청서를 작성했다. 추첨에선 떨어졌지만 무로야씨가 보여준 관심과 열의에 감동한 서울시에선 특별히 박원순 시장이 추천하는 25명 가운데 한 명으로 주민참여예산위원이 될 수 있었다. “제가 서울 주민이라는 걸 인정받았다는 기분도 들고요. 앞으로 열심히 활동해야 겠다는 생각이 마음이 뿌듯합니다. 부모님과 친구들도 많이 응원해주고요.”

 무로야씨는 도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한국과 인연은 서예를 통해서 이어졌다. 서예에 관심이 많던 그는 한글 서예가 주는 매력에 끌려 한글을 익혔고 그 인연으로 2002년에는 한국어 어학연수를 오기도 했다. 한일교류와 관련한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에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 스태프로 참여한 뒤 줄곧 한국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2010년부터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일하고 있다. 

 그렇다고 무로야씨가 예산 문제에 관심이 많았던 것도 아니다. 처음엔 직장과 연관된 문화관광위원회를 분과위원회로 신청했지만 경제산업위원회에 배정됐다는 무로야씨는 “예산을 잘 아는건 아니지만 새로운 걸 배울 수 있고 시에서 예산학교를 통해 모르는 것도 많이 가르쳐줘서 아주 좋다.”고 시원스레 웃었다. 그는 “중요한 건 전문성보다도 애정과 관심, 그리고 배우려는 열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예산사업을 많이 제안해보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주민자치가 발전한 일본에서도 아직 제대로 된 주민참여예산제도가 없다는 걸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는 무로야씨는 “언젠가 일본에 주민참여예산제도를 도입할 때도 외국인에게 기회를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