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3.01 22:02

1000년 고찰에서 느끼는 한국 불교의 맨얼굴




서울특별시 강북구 우이동에 위치한 사찰인 도선사(道詵寺)는 신도가 40만에 이르는 큰 절집이다. 신라 경문왕(景文王, 846년~875년, 재위: 861년 ~ 875년) 2년 도선(道詵)이 세운 것으로 알려져 있으니 역사가 1100년을 헤아린다. 

강북구청과 강북문화원이 주관하는 3.1만세 재현행사 취재차 도선사를 처음 방문했다. 잠깐 시간이 나서 도선사를 둘러볼 수 있었다. 1000년 넘는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사찰의 두가지 모습에 눈길이 갔다. 하나는 현실 속 맨얼굴이고, 다른 하나는 화장빨 가득한 얼굴이라고 해야 하나...





























공식 문화재 해설판에는 조선시대 작품이라는 조각이라고 돼 있지만, 도선사측에서는 전설따라 삼천리 얘기로 둔갑시켜 버린다. 그래야 기도빨이 더 받아서 그런건가...


 

도선사에서 느낀 아름다운 모습도 물론 있다. 뭐니 뭐니 해도 아래 사진에서 보이듯이 도선사에는 멋드러진 소나무가 참 많았다.  북한산 계곡에 자리잡은 도선사는 대웅전 뒷편으론 북한산 정상이 우뚝 솟아있고 앞쪽으론 일망무제로 산줄기가 펼쳐진다. 대웅전으로 들어가는 문에 켜켜이 쌓인 세월의 무게도 느낄 수 있다. 








크리트님 댓글을 보고 나서 찍었던 사진을 다시 보니 석불전에서 기도를 드리는 신도들 모습을 찍은 사진이 하나 있다. 크리트님의 추억을 일깨워 드리는 작은 선물을 추가해 놓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BlogIcon Crete 2012.03.02 00:4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외할머니와 어머니는 독실한 불교신자셨죠. 덕분에 저는 초등학교도 들어가기 전부터 나이 30이 넘도록 일년에 4-5번 정도는 도선사에 가서 불공을 드리곤 했었답니다. 특히나 석불전은 제 단골 기도자리였죠. 앉은 자리에서 1천배도 드리곤 했는데 한겨울 새벽에도 1천배를 드리고나면 땀이 엄청나게 나던 기억이 납니다. 오랜만에 옛 생각을 나게 해 주셨네요. 도선사 절 밥도 참 맛있었지만, 약수터의 약수가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 BlogIcon 자작나무숲 2012.03.02 01:07 신고 address edit & del

      크리트님. 도선사와 그런 인연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크리트님은 독실한 기독교신자 아니었던가요? ^^;;;
      천성이 삐딱하다보니 신심은 안보이고 복전함만 눈에 가득 들어왔더랬습니다. 혹시나 불쾌하시지나 않았는지 걱정이 드는군요. 너그러이 이해해 주시길
      아울러, 크리트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사진 하나를 추가해 놓습니다. 즐감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