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2.02 01:10

도봉구 학교급식용 김치 품평회 열어 결정한다



맛 좋고 영양가 높은 친환경 무상급식을 위해 학생과 교사, 학교운영위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김치품평회가 도봉구에서 열린다.

도봉구는 다음 달 1일 구청 식당에서 친환경 무상급식과 우수 식재료 공급을 위한 ‘학교급식용 김치 품평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구매비 절약과 품질 향상, 급식 비리 예방은 물론 급식 만족도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품평회에는 7개 공급업체가 갓 담근 김치, 숙성 김치, 깍두기를 선보인다. 학생과 영양교사, 친환경급식지원심의위원회 위원, 학교운영위원 등 120여명으로 이뤄지는 품평단은 직접 시식한 뒤 투표(1인 2표)와 서류평가(공급 단가, 공급 거리, 공급 가능량 등) 방식을 통해 3개 업체를 고른다. 구는 선정 업체를 대상으로 다시 김치 당류, 사카린나트륨 등 성분 검사와 현장 실사를 한 뒤 2~3개 업체를 다음 달 중 확정할 계획이다.

이번 품평회를 위해 구는 지난해 관내 영양교사 간담회를 열어 공동 구매 업체 선정 기준도 마련했다. 지난달 14~20일 학교별 소비 현황을 조사한 데 이어 28일부터 지난 6일까지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HACCP) 적용과 100% 국내산 재료 사용을 필수 참여 조건으로 정해 참여 업체를 모집했다. 구는 이미 지난해에도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친환경쌀 품평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번에 김치 품평회를 개최함으로써 학교 급식의 질을 더욱 높이고 학생들의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동진 구청장은 “쌀을 빼고는 학교 재량으로 구매하다 보니 품질과 가격이 제각각이었다.”면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하는 마당에 공통 품목인 김치를 공동 구매하면 품질을 상향 평준화하고 구매 예산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봤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주요 기준을 통과한 업체를 대상으로 학부모와 학생들이 먹을거리를 직접 고르는 방식이기 때문에 급식 신뢰성도 높아질 것”이라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의 만족도를 평가한 뒤 육류 등으로 품평회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1월31일자 15면에 실린 기사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