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12.22 17:35

이소라 '바람이 분다'



바람이 분다 서러운 마음에
텅 빈 풍경이 불어온다
머리를 자르고 돌아오는 길에
내내 글썽이던 눈물을 쏟는다

하늘이 젖는다
어두운 거리에 찬 빗방울이 떨어진다
무리를 지으며
따라오는 비는 내게서 먼 것 같아
이미 그친 것 같아

세상은 어제와 같고 시간은 흐르고 있고
나만 혼자 이렇게 달라져 있다
바람에 흩어져 버린
허무한 내 소원들은 애타게 사라져간다

바람이 분다
시린 한기 속에 지난 시간을 되돌린다
여름 끝에 선
너의 뒷모습이 차가웠던 것 같아
다 알 것 같아

내게는 소중했었던 잠 못 이루던 날들이
너에겐 지금과 다르지 않았다
사랑은 비극이어라 그대는 내가 아니다
추억은 다르게 적힌다

나의 이별은
잘 가라는 인사도 없이 치러진다
세상은 어제와 같고 시간은 흐르고 있고
나만 혼자 이렇게 달라져 있다
내게는 천금같았던 추억이 담겨져 있던
머리위로 바람이 분다
눈물이 흐른다 

<이소라 6집 '바람이 분다' > 

'雜說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가 기억해야 할 마르틴 니묄러의 詩  (2) 2012.07.09
신동엽 '산문시1'  (1) 2012.05.27
이소라 '바람이 분다'  (0) 2011.12.22
백석 시인이 노래한 자작나무 '白樺'  (0) 2011.11.23
꽃 (김춘수)  (0) 2011.09.08
어느날 고궁을 나오면서 (김수영)  (0) 2011.08.22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