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12.05 19:42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 시민단체 의견서

 

 

서울지역 풀뿌리시민사회단체 네트워크(서울 풀시넷)1252012년도 서울시 예산안 종합정리보고서라 할 만한 자료를 발표했다. 분야별 서울시 재정상황을 자세히 설명해놨다.

 

이 자료에 따르면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은 총 217973억원이다. 전년도 최종예산 207681억원에 대비해 5.0%, 1292원 늘었다. 회계간 전출입을 뺀 순계예산은 198920억원이다. 2012년도 서울시 예산안에대해 복지와 일자리 예산은 늘었지만 토목예산을 삭감하겠다는 공약은 달성하지 못했다는 지적은 박원순 서울시장으로선 상당히 뼈아픈 얘기가 될 듯 하다.

 

"또한 지속적인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관성적으로 편성되고 있다고 밝혔다. 해외 환자유치 활성화 사업은 전년도 서울시의회에서 35695만원 예산안중 2억원을 감액조정되었던 사업이고, 하조대 희망들운영 예산은 건설비 예산이 2012년도로 명시이월되어 운영비 전액이 불용될 가능성이 높고, 장애인행복서비스센터 건립은 관련단체들의 반대 입장이 있음에도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외 해치종합마케팅, 유네스코 창의도시 서울추진 사업, 울란바토르 서울숲조성 등도 새로운 시장의 정책이라고는 보여지지 않는 사업들이다."

일독을 권한다





12월6일자 일간지를 검색해봤다. 경향신문과 한겨레에만 관련 기사가 나왔다.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