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9.08 14:41

꽃 (김춘수)



어제 질적연구방법론 수업시간에 교수가 이 시를 직접 인용했다. 이유인즉슨, 질적연구의 핵심을 이만큼 잘 표현한 시가 없다는 것.

우리가 밤하늘에 떠 있는 별 7개를 국자 모양을 한 북두칠성으로 인식하는 것은 그 별 일곱개가 하얀 줄로 서로 연결돼 있기 때문이 아니다. 우리가 그 별 일곱개를 북두칠성이라는 별자리로 인식하기 때문에 그 별 일곱개가 북두칠성이라는 상호 연관된 별들의 모임이 된다. 누구는 그걸 <프레임>이라고도 하더라. 

노르웨이 오슬로 시내에서 이름모를 들꽃을 보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雜說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동엽 '산문시1'  (1) 2012.05.27
이소라 '바람이 분다'  (0) 2011.12.22
백석 시인이 노래한 자작나무 '白樺'  (0) 2011.11.23
꽃 (김춘수)  (0) 2011.09.08
어느날 고궁을 나오면서 (김수영)  (0) 2011.08.22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1979)  (0) 2011.07.22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