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9.01 00:24

독일 외무부 국장이 말하는 '독일 공공외교'



안나 프린츠 독일 외무부 문화공보국장은 일본 주재 독일대사관에서 일하다 최근 귀국해 새로운 일을 맡았다. 그에게 독일이 현재 추구하고 있고 앞으로 모색해 나가야 할 공공외교의 기본원칙과 방향을 들어봤다.


: 독일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외교의 중장기 목표는 무엇인가.

 -독일 외무부는 (국내외) 시민들에게 외교정책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독일 연방정부는 부처간 회의를 통해 정부 차원의 공공외교 전략을 구성한다. 우리는 신문·방송 뿐 아니라 소셜미디어나 동영상을 통한 메시지 전달, 토론회 등 대면접촉, 아울러 젊은 외교관들을 위한 교육훈련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갈수록 긴밀해지는 유럽연합 관계는 공공외교 중에서도 특별하다. 해외에는 독일문화원(괴테 인스티튜트)을 개설하고 독일주간 등 독일 관련 행사를 개최하며, 대사관이 직접 현지 언론 등을 통해 알리는 활동을 한다. 독일을 알리기 위한 정부 차원의 웹사이트와 잡지도 운영하고 있다.


: 공공외교가 프로파간다에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주의해야 할 원칙이 뭐라고 보나.

 -상호작용이다. 토론회에선 청중 의견을 최대한 듣고 온라인에서도 항상 댓글을 들으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특히 요즘처럼 정보량과 속도가 과다한 시대에 갈등이 첨예한 사안에서는 제대로 된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해야 한다는 도전에 직면해 있다. 상당히 모순되고 대립되는 역할을 부여받고 있는 셈이다.


: 공공외교를 시작하는 국가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최악은 아무 것도 안하는 것이다. 외무부가 손놓고 있는 순간 공론장은 부정적인 담론이 지배하게 될 것이다. 최근 독일에선 수퍼박테리아 문제가 발생했다. 그럴 때일수록 정부는 정확한 정보제공자가 되는 동시에 시민들에게 개방적인 태도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지만 사실 조율되지 않은 정보가 무분별하게 확산되면서 혼란을 가중시켰다.



Trackback 0 Comment 0